4월6일 개학 후 학생 집단생활로 인플루엔자 환자 증가 가능성 주시

질병관리본부는 2019년 11월 15일 발령했던 인플루엔자 유행주의보를 27일 해제한다고 밝혔다.

전년보다 12주나 이르게 독감 주의보가 해제됐다.

인플루엔자 표본감시 결과 의사 환자(유사증상환자)가 외래환자 1천명당 제10주(2020년 3월 1~7일) 3.9명, 제11주(3월 8~14일) 2.9명, 제12주(3월 15~21) 3.2명으로 3주 연속 유행기준보다 낮았다.

2019∼2020절기 인플루엔자 유행기준은 외래환자 1천명당 5.9명이었다.

의사 환자는 38℃ 이상의 갑작스러운 발열과 더불어 기침 또는 인후통을 보이는 사람을 말한다.

질병관리본부는 의사 환자 수가 3월 이후 3주 연속 유행기준 이하일 때 인플루엔자 자문위원회의 검토를 거쳐 독감 유행주의보를 해제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2019∼2020절기 인플루엔자는 2018∼2019절기와 동일하게 2019년 52주(2019년 12월 22~28) 외래환자 1천명당 49.8명으로 정점에 도달했다.

A형(96% 이상) 인플루엔자가 주로 유행했다.

유행주의보 발령 시점(2019년 11월 15일)은 지난 절기와 같지만, 종료 시점(2020년 3월 27일)은 12주 빨라서 이번 절기의 유행 기간은 짧았다.

전년(2018∼2019절기)에는 24주차 들어 2019년 6월 21일에 유행주의보가 해제됐다.

질병관리본부 정은경 본부장은 "인플루엔자 유행은 해제됐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지역사회 감염이 계속되는 상황에 대처하고, 각종 감염병 예방을 위해 평소 손 씻기, 기침 예절 실천 등 개인위생수칙을 준수해달라"고 당부했다.

정 본부장은 "특히 오는 4월 6일 예정인 초·중·고등학교 개학 이후 학생들의 집단생활로 인플루엔자 환자가 증가할 가능성이 있기에 개학 이후 인플루엔자 환자 발생 추이를 예의 주시하겠다"고 밝혔다.

질병관리본부, 독감 유행주의보 해제…작년보다 12주 일러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