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한경 DB

사진=한경 DB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에서 1차 양성 반응을 보인 전남 순천 거주 20대 여성이 2차 정밀검사에 이어 3차 검사를 받는 중으로 알려졌다.

27일 순천시에 따르면 해룡면 신대지구에 거주하는 A씨(23·여)는 3개월가량 캐나다에서 어학연수를 위해 머물다 미국을 다녀온 후 지난 22일 입국했다. 이튿날인 23일 순천 집으로 돌아온 A씨는 자가격리 상태에 들어갔다.

외국을 다녀온 모든 시민들에게 코로나19 검사를 실시 중인 순천시는 A씨 입국 사실을 확인하고 검사를 권유, A씨는 25일 아버지가 운전하는 차량을 타고 순천시보건소 선별검사소를 찾아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A씨는 26일 오후 3시경 1차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에 순천의료원에 격리하고 검체를 채취해 전남보건환경연구원에 2차 정밀검사를 의뢰했으나 양성 확진 기준을 충족하지 않아 27일 오전 4시쯤 재검사 통보를 받았다.

이 여성의 3차 검사에 대한 확진 여부는 27일 정오께 나올 예정이다.

순천에서는 지난달 28일 대구에 다녀온 20대 여성 간호사 한 명이 코로나19 확진을 받은 이후 아직 확진자가 나오지 않고 있다.

▶ 한국경제 '코로나19 현황' 페이지 바로가기
https://www.hankyung.com/coronavirus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