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대 송도 국제캠퍼스 / 한경DB

연세대 송도 국제캠퍼스 / 한경DB

연세대가 올 1학기에 중간고사를 치르지 않기로 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아 정상적인 수업 진행과 객관적인 평가가 어려워지자 내린 결정이다.

27일 연세대는 교수진에게 '1학기 중간고사를 시행하지 않겠다'는 내용을 담은 공지 메일을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연세대는 오프라인 지필고사는 물론 온라인으로 시험을 치르는 것도 허용하지 않기로 했다. 다만 교수의 재량에 따라 중간고사를 과제로 대체해 시행할 수 있도록 했다. 더불어 1학기 모든 교과목은 절대평가를 원칙으로 하기로 했다.

연세대가 이 같은 결정을 내린 이유는 코로나19 사태가 안정되지 않는 이상 학생들을 모아놓고 오프라인으로 지필고사를 치르기는 어렵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평가를 온라인으로 진행하기도 어렵다는 게 학교 측 설명이다. 수업도 비대면으로 진행하는 상황에서 평가마저 온라인으로 시행할 경우 공정성 논란이 일 수 있어서다.

연세대는 다음달 11일까지 온라인 강의로 수업을 대체해 진행할 예정이다. 코로나19 사태가 이어지면 비대면 수업 기간은 더 연장될 가능성이 높다. 연세대 관계자는 "수업과 평가 모두 차질 없이 공정하게 진행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교육계에서는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연세대뿐만 아니라 다른 대학들도 중간고사를 폐지하거나 과제로 대체하는 분위기 확산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교육부 관계자는 "대학의 평가 방식은 대학 자율로 결정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박종관 기자 p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