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학교 밖 청소년 온라인 교육…코로나 사각지대 극복

부산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검정고시 준비에 어려움을 겪는 학교 밖 청소년에게 온라인 강의 등 다양한 방법으로 학습을 지원하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학교 밖 청소년지원 부산시센터는 집에서도 검정고시를 준비할 수 있도록 강사와 청소년이 실시간으로 서로 피드백을 주고받는 온라인 강의(유튜브 라이브 방송)를 운영하고 있다.

금정구센터에서는 인터넷 강의 사이트를 안내하고 교재를 지원해 학습을 장려하고 있다.

기장군 센터는 검정고시 기출문제, 모의고사 등을 우편으로 보내고 주 2회 전화상담을 통해 학습을 지원하고 있다.

영도구센터도 가정에서 학습을 지속할 수 있도록 맞춤형 학습자료, 스터디 플래너, 인터넷 강의, 손 소독제, 간편 식품 등을 제공하고 있다.

사하구센터에서는 다수 인원이 영상통화와 회의가 가능한 화상회의프로그램을 활용해 온라인 스마트 교실 '찐스'를 운영한다.

부산시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해 지역별 학교 밖 청소년 지원센터에서 다양한 아이디어를 활용해 청소년 학습에 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