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대구에서 2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 1명이 추가로 발생했다. 국내 137번째 사망자다.

대구시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45분께 계명대 대구동산병원에서 87세 남성이 숨졌다. 사망자는 평소 기저질환으로 고혈압과 당뇨를 앓고 있던 것으로 확인됐다.

사망자는 지난 7일 영남대병원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다음 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틀 뒤인 10일 칠곡경북대학교병원 응급실에 내원한 후 대구동산병원으로 전원돼 치료를 받아온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이날 대구에선 총 4명이 숨졌다. 대구 92번째 사망자는 81세 남성, 93번째는 68세 남성, 94번째 87세 남성이다.

▶한국경제 '코로나19 현황' 페이지 바로가기
https://www.hankyung.com/coronavirus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