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공조방안 모색을 위한 G20 특별화상정상회의가 열리는 26일, 청와대 집무실에서 관계자들이 회의 준비를 하고 있다/사진제공=청와대

코로나19 공조방안 모색을 위한 G20 특별화상정상회의가 열리는 26일, 청와대 집무실에서 관계자들이 회의 준비를 하고 있다/사진제공=청와대

한국을 포함 주요 20개국(G20) 특별 화상 정상회의가 시작됐다. 정상회의 주요 의제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방역과 경제 활성화가 꼽힌다.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오후 9시께 청와대 본관 집무실에 마련된 화상 회의 시스템을 통해 G20 특별 화상 정상회의 참여를 시작했다. 1시간 30분 가량이 예정된 이 회의서 G20 정상들은 코로나19 팬더믹(세계적 대유행)에 따른 방역 협력과 경제 위기 대응을 위한 국제 협력을 약속하는 공동성명을 발표하기로 했다.

이날 회의에는 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을 포함 한국 미국 일본 이탈리아 프랑스 독일 등 주요 피해국 20개국 정상들과 스페인 싱가포르 요르단 스위스 등 7개 특별초청국 정상이 참석했다. 세계보건기구(WHO)와 국제통화기금(IMF) 등 11개 국제기구 대표도 함께 참여한다.

문 대통령은 모두 발언을 통해 한국의 코로나19 방역 조치 과정을 알릴 예정이다. 또한 기업과 소상공인 취약계층 등을 지원하기 위해 추진 중인 정부 정책도 알릴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의 발언 순서는 영어 표기에 의한 알파벳 순서에 따라 15번째로 발언이 예정돼 있다.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은 이날 "정상회의에서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국제공조 방안을 담은 정상 간 공동선언문이 도출될 예정"이라며 "국제사회의 보건·방역 분야 협력을 비롯해 세계 경제의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한 G20 국가 간 정책 공조 방안이 논의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번 G20 회의는 문 대통령이 직접 제안해 성사된 회의다. 문 대통령은 이달 13일 한·프랑스 정상 통화에서 G20 차원의 특별화상정상회의 개최를 제안했다. 또 올해 G20 정상회의 의장국인 사우디아라비아와 관련 협의를 진행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