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 이송된 대구시장 입원 치료…"당분간 절대 안정 필요"

시의원과 마찰을 빚다가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된 권영진 대구시장이 입원 치료를 받는다.

26일 대구시에 따르면 권 시장은 이날 오후 3시 40분께 경북대병원 응급실로 이송돼 자기공명영상(MRI) 및 심장 초음파 검사 등을 받았다.

병원 측은 "권 시장이 병원에 왔을 당시 피로 누적으로 인한 구토, 어지럼증, 가슴 통증을 나타냈다"며 "저혈압, 안구진탕(눈동자떨림) 소견도 있다"고 밝혔다.

또 "권 시장은 신경과, 심장내과 진료와 정밀 검진이 필요하다"며 "당분간 절대 안정이 필요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권 시장은 오후 5시 30분께 경북대병원 순환기내과 병실에 입원했다.

병원 이송된 대구시장 입원 치료…"당분간 절대 안정 필요"

그는 입원 후 비교적 안정된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앞서 오후 2시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예산안 처리를 위한 시의회 임시회에 출석해 시의원과 설전을 벌이다가 쓰러졌다.

대구시 관계자는 "의료진이 권 시장에게 당분간 휴식을 취하도록 권고했다"며 "하룻밤 입원하고 나서 향후 일정을 논의할 수 있겠다"고 말했다.

권 시장이 진행해온 코로나19 대응 정례브리핑은 당분간 채홍호 행정부시장이 맡을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