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들 '격리대상 확대·진단검사 효율성' 촉구…'외국인 입국금지' 주장도
정부 "다른 국가도 위험도 평가 진행 중…필요하면 확대 검토"
"모든 입국자 '2주 격리' 해야…진단검사는 '유증상자' 우선"(종합)

정부가 미국에서 국내로 들어온 입국자에 대해 2주간 자가격리를 시행하기로 한 가운데 전문가들이 '국가와 관계없이' 모든 해외발 입국자를 격리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전 세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이 진행돼 어디에서든 감염자가 유입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검역 조치를 강화한 유럽이나 미국 외 국가에서도 감염자가 입국할 수 있다는 것이다.

격리 대상을 확대하는 대신 진단검사는 효율적으로 시행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무증상자는 진단검사에서 음성이 나올 가능성이 높은 만큼 유증상자에 우선순위를 둬야 한다는 것이다.

26일 의료계에서는 유럽, 미국 외 국가에서 들어오는 입국자에 대해서도 2주간 격리를 강제해야 한다는 조언이 나온다.

코로나19 확산 속도가 빠른 만큼 특정 국가와 대륙을 선별해 검역을 강화하면 '구멍'이 생길 수밖에 없다는 이유에서다.

최근 코로나19 해외 유입 확진자 현황을 보면 유럽과 미국이 대부분을 차지하지만, 콜롬비아와 캐나다 등 미주 국가를 비롯해 이집트, 필리핀, 이란 등 아프리카나 아시아 대륙에서 들어온 경우도 있다.

엄중식 가천대 길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상황에서는 (검역 대상을) 나라로 구별하면 안 된다"며 "모든 입국자에 대해 2주간 자가격리를 하는 게 현재로서 최선의 조치"라고 조언했다.

기모란 국립암센터 교수(대한예방의학회 코로나19 대책위원장) 역시 "전 세계에서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어떤 나라가 환자가 많고 적은 지 단언하기 어렵게 됐다"며 "전 세계에서 들어오는 사람을 대상으로 자가격리 등 조치를 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외국인 입국을 금지해 감염 확산을 막고 국내 의료시스템에 부담이 가중되는 것을 막아야 한다는 주장도 나온다.

최근 치료를 목적으로 입국하는 외국인들로 인해 의료진 부담이 커졌다는 것이다.

백경란 대한감염학회 이사장은 페이스북에 "이제라도 외국인 입국 금지를 해야 한다"며 "(외국인이) 치료를 받으러 일부러 국내에 들어오기도 하는데 우리 국민을 치료하기도 힘들고, 의료진도 지쳤다"고 밝혔다.

이어 "외국인까지 치료해주고 있을 정도로 일선에 여력이 남아있지 않다"며 "다른 나라는 이미 한국발 입국자를 막았다.

정부에서 주장하는 상호주의에 입각해 (외국인 입국을) 금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까지 조사가 완료된 확진자 해외유입 사례는 총 284건으로, 이 중 내국인이 90%를 차지한다.

내국인은 253명, 외국인은 31명으로 조사됐다.

"모든 입국자 '2주 격리' 해야…진단검사는 '유증상자' 우선"(종합)

또 전문가들은 한정된 의료자원을 효율적으로 쓰기 위해서는 유증상자에 대한 진단검사에 집중해야 한다고 봤다.

증상 유무와 관계없이 모든 입국자에 검사를 시행하는 것 자체가 실효성이 없을뿐더러 국내 방역체계에도 부담을 줄 수 있기 때문이다.

일반적으로 발열이나 기침, 근육통 등 증상이 없다는 건 몸속에 바이러스가 충분하지 않은 상태다.

이때는 진단검사를 받더라도 양성이 나올 가능성이 작다.

최원석 고대안산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어떤 감염병도 발병 전 단계에서는 걸러낼 수 없으므로 무증상자까지 일괄적으로 모두 다 검사하는 게 맞느냐에 대한 의문이 있다"며 "만약 검사를 한다면 차라리 사회로 복귀하기 직전인 격리 해제 시점에 하는 낫다"고 말했다.

정부는 위험도를 평가해 검역 강화 대상 국가를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현재는 유럽발 입국자에 대해서는 전원 진단검사를 하고, 미국발 입국자의 경우 27일 0시부터 유증상자는 진단검사, 무증상자는 자가격리를 강제하기로 했다.

그 외 지역에서 들어오는 입국자에 대해서는 자가격리를 권고하는 수준으로 대응하고 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다른 국가에 대한 위험도 평가를 통해 강제 자가격리를 적용할지는 지속해서 검토 중"이라며 "해외 상황, 국내 입국자 중 확진자 수 등을 보면서 추가적인 검역 강화 조치를 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