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개 노동단체 "포스코, 노동·경영에 국민기업 책무 다해야"

민주노총 포항지부와 금속노조 포스코지회 등 7개 노동단체는 26일 경북 포항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포스코는 노동, 환경, 경영에 국민기업의 책무를 다하라"고 촉구했다.

이들 노동단체는 "금속노조 포스코지회 설립 후 사 측은 특정노조 탈퇴를 종용하는 부당노동행위를 했고 포스코지회 소속 확대간부 26명에게 해고, 정직, 감봉 등 중징계를 했다"며 "포스코는 부당노동행위를 중단하고 노동위원회 복직판정에 따라 해고자를 복직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최근 급격하게 산업재해가 늘었지만, 지금까지 산재 은폐 의혹 중심에 있던 고용노동부 근로감독관과 포스코 안전관리자를 상대로 한 어떤 처벌과 조치가 없다"며 "노동현장에서 위험의 외주화가 계속되고 있는 만큼 사내하청노동자 처우개선과 차별철폐를 위해 협력업체를 청산하고 자회사로 전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단체들은 "광양제철소 정전사태, 두 차례의 폭발사고, 고로 블리더(안전밸브) 무단배출 등 일련의 사고와 위법논란에 대해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단 한 차례도 사과하지 않았다"며 "지난해 4월 투자엔지니어링실 직원과 협력업체 임원이 금품수수로 구속되는 등 연달아 터지는 비리 사건에 포스코가 줄기차게 외치는 윤리경영은 찾아볼 수 없다"고 했다.

또 "주주총회를 앞두고 성진지오텍과 합병 후 결국 헐값으로 매각 위기에 처한 포스코플랜텍 관련 의혹이 증폭되고 있다"며 "최 회장이 내세운 기업 시민, 노사상생, 소통경영, 윤리경영이 헛구호로 드러난 이상 최 회장은 사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