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평성 논란 우려…실직 청년 현황 파악도 없이 지급 결정 졸속 논란도
부산진구 주민 5만원 별개로 실직청년 400명 또 현금 50만원씩

부산 부산진구가 주민 1인당 재난지원금 5만원 지급과 별개로 청년 400명에게 긴급 수당 50만원씩 또 현금을 지급하기로 해 논란이 예상된다.

서은숙 구청장은 26일 코로나 사태에 대응하기 위한 원포인트 추경에서 청년미래기금 2억원을 편성해 청년 400명에게 50만원씩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서 구청장은 "청년 긴급수당은 모든 주민에게 지급하는 재난지원금과 별개"라며 "중복 수급도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대상은 코로나19 사태로 시간제·단기·아르바이트 일자리를 잃은 만 18세에서 39세 사이 부산진구 청년이다.

지급 대상은 중위소득 120% 이하(1인 가구 210만원 4인 가구 569만원) 청년이다.

문제는 청년 400명 한정으로 50만원씩 수당을 지급하기로 해 형평성 논란이 예상된다.

똑같이 실직은 했는데 소득 수준과 근무 기간에 따라 희비가 엇갈리게 된다.

코로나19로 인한 단기 아르바이트 일자리를 잃은 사람이 정확히 얼마나 되는지도 파악이 되지 않았다.

부산진구 관계자는 "소상공인도 타격이 있지만, 대학생 등 시간제 아르바이트생들도 실직으로 인한 고통이 클 것"이라며 "예산이 많아서 다 주면 좋겠지만 가용 가능한 기금 2억원으로 우선 긴급하게 청년 수당을 지급하기로 했다"고 해명했다.

구는 4월 9일부터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 신청을 받아 소득수준과 근로기간을 50대 50 비율로 반영해 대상자 400명을 선정할 계획이다.

한편 부산진구는 위기에 직면한 서민을 지원하고 침체한 지역 경기를 부양하기 위해 230억원 규모 민생안정 예산을 편성하고 주민 36만명에게 1인당 5만원을 지급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