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에선 기부금으로 컵 과일 구매해 의료진·환자에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시름에 잠긴 대구·경북에 국내외에서 따뜻한 후원이 이어지고 있다.

26일 대구시에 따르면 자매우호 도시인 중국 충칭시에서 KF94 마스크와 의료용 마스크 각각 3만장을 기부해왔다.

대구에 쏟아지는 온정…국외에서 기부받은 마스크 67만장

지난 20일에는 코로나19 발원지인 우한시에서도 의료용 마스크 2만5천장을 보내오는 등 자매우호 도시를 비롯한 중국 여러 도시에서 온정이 답지했다.

또 싱가포르 한인회가 성금 6천600여만원을 보내는 등 외국 한인회와 상공인회, 기업 등에서도 성금을 비롯해 마스크, 방호복 등 물품 기부가 이어졌다.

시가 그동안 국외에서 기부받은 마스크는 지난 23일 기준으로 67만2천여개에 이른다.

시 관계자는 "성금과 구호 물품은 의료진과 생활치료센터, 취약계층 등 필요한 곳에 쓰고 있다"고 말했다.

경북도는 한국교통안전공단이 기부한 농어촌 상생협력 기금 2천100만원으로 감염병 전담 병원과 생활치료센터에 컵 과일(과일을 먹기 좋게 잘라 컵에 담은 것) 1만개를 보내기로 했다.

도는 코로나19로 판로가 농민과 컵 과일을 학교 간식으로 공급하는 업체가 개학 연기로 어려움을 겪자 기부금으로 컵 이를 구매해 의료진 등에게 제공했다.

화성산업이 기부한 성금 5억원 가운데 1억원도 이처럼 컵 과일 구매에 썼다.

도 관계자는 "컵 과일은 의료진이나 환자가 먹기가 좋아 현장에서 선호하는 지원품이다"며 "공급업체 판매 어려움을 해소하는 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경북도의회는 임시회를 연 이날 코로나19 피해 극복을 위해 도의원들이 마련한 성금 3천만원을 경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했다.

대구에 쏟아지는 온정…국외에서 기부받은 마스크 67만장

지역사회와 고통을 나누려는 취지에서 월급 반납 운동도 퍼진다.

대구테크노파크는 권 업 원장과 부서장 급여 일부분을 반납한다고 밝혔다.

권 원장은 앞으로 4개월간 급여 30%, 부서장은 3개월간 월 급여에서 50만원씩을 각각 반납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이들을 지원하는 데 쓰기로 했다.

대구시설공단 임직원들도 다음 달부터 6월까지 급여 일부를 반납해 성금으로 기부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