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오리라멘, '버닝썬·반일 불매·코로나' 삼중고에 파산신청

가수 승리가 사내이사를 맡아 잘 알려진 외식 체인 '아오리라멘'이 결국 법원에 파산을 신청했다.

26일 법원에 따르면 아오리라멘을 운영하는 팩토리엔(전 아오리에프엔비)은 지난 24일 서울회생법원에 파산신청서를 접수했다.

팩토리엔은 승리가 연루된 버닝썬 사태로 인해 매출이 급락한 데 이어 지난해 일본과 외교 마찰이 심해지면서 반일 불매운동이 벌어진 데다, 올해 코로나19 확산으로 경기가 침체해 채무를 감당할 수 없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지난해에는 일부 아오리라멘 점주들이 본사를 상대로 "버닝썬 사태 이후 매출이 급락했다"며 소송을 제기하기도 했다.

다만 당시 법원은 "가맹본부에 브랜드 명성을 유지할 의무는 있지만, 거기에 승리 개인의 평판을 유지할 의무까지 포함되지는 않는다"며 청구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법원은 향후 파산 사건을 담당할 재판부를 지정하고 심문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법원이 파산 선고를 하면 파산관재인이 선임돼 회사의 자산을 채권자들에게 배분하게 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