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교환학생 다녀온 20대 양성…인천 확진자 46명

미국에서 교환 학생으로 체류하다 귀국한 20대 여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인천시는 26일 남동구에 거주하는 A(22·여)씨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A씨는 미국 뉴욕을 경유해 이달 20일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한 뒤 공항 내 의원을 방문해 진료를 받았으며 부모 차를 타고 자택으로 이동했다.

당시 마스크는 착용한 상태였다.

그는 지난해 12월 20일부터 올해 1월 18일까지 미국 로스앤젤레스와 라스베이거스를 여행한 뒤 이달 17일까지 올랜도에서 교환학생으로 체류한 것으로 파악됐다.

입국 당시 체온이 37.5도였던 A씨는 이후 계속 자택에 머무르다 전날 남동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끝에 양성 판정을 받았다.

A씨의 어머니와 형제 3명은 자가 격리 후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인천시는 A씨를 인천의료원으로 긴급 이송해 입원하도록 조치하고 자택 일대에서 방역 작업을 벌였다.

이로써 인천에서 발생한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모두 46명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