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도소 수용자들, 마스크 2만장 제작해 창원시 제공

교도소 복역자들이 면 마스크 2만장을 만들어 마스크가 부족한 지자체에 제공했다.

부산교도소는 자체 생산한 면 마스크 2만장을 창원시에 공급했다고 26일 밝혔다.

마스크 제작에 필요한 원단과 부자재 구입 비용은 창원시가 지원했다.

이 마스크는 교도소 구내 작업장을 활용해 복역자들이 직접 제작한 것이다.

김영식 부산교도소장은 "마스크 부족으로 시름이 깊은 취약계층에게 힘이 되고자 기존 수용자용 의류 생산작업을 전면 중단하고 마스크를 만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어려운 이웃들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고자 수용자들이 평일 잔업은 물론 휴일까지 반납하고 자발적으로 작업에 참여했다"고 덧붙였다.

부산교도소 측은 관용 화물차에 마스크를 싣고 의창구(4천840장), 마산합포구(4천740장), 마산회원구(4천680장), 진해구(3천900장), 성산구(1천840장) 등 5개 구청을 직접 찾아 마스크를 전달했다.

이들 자치단체는 지원받은 마스크를 기초생활보장수급자, 차상위계층 등 보건의료 취약계층에게 우선 무상으로 지급할 예정이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어려운 시기에 부산교도소의 신속하고 적극적인 지원 덕분에 취약계층에 도움을 줄 수 있어서 감사하다"며 "서로 돕고 배려하는 마음이 있기에 지금의 위기를 반드시 이겨낼 수 있을 것으로 믿는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