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구곰취축제 코로나19 여파로 결국 취소

강원 양구군 축제위원회는 26일 임시회의를 통해 오는 5월 1∼3일 개최 예정이던 2020년 곰취축제를 취소하기로 결정했다.

위원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지역 내 유입을 막기 위해 이번 축제를 취소했다.

이에 군은 곰취 팔아주기 행사를 열어 축제 기간 행사장에서 판매할 계획이었던 계약물량 7t가량을 해결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공무원, 공공기관·단체 임직원, 군 장병 등을 대상으로 곰취 팔아주기에 적극적으로 협조해 달라고 요청할 계획이다.

현재 곰취 소매가격은 1㎏들이 1상자에 1만원 선이며, 양구군은 축제용 계약재배 물량 주문 건에 택배비 3천원을 지원한다.

조인묵 군수는 "현재까지 양구지역 내 코로나19 확진자가 없지만, 전국적으로 확진자가 나오는 상황에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해 국민들의 건강을 지키는 것이 급선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