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경북도 지원과는 별도…청송사랑화폐로 지급
청송군, 소상공인 긴급생계비 50만원씩 지원

경북 청송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매출 감소에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긴급생계비를 50만원씩 지원한다.

윤경희 군수는 26일 "코로나19로 소상공인 생존이 위협받는 만큼 정부와 경북도 지원을 언제까지 기다리고 있을 수 없다"며 "최소한 생계를 이어가도록 군 자체로 대책을 마련해 시행한다"고 밝혔다.

긴급 생계비는 청송에서만 쓸 수 있는 사랑화폐로 준다.

지원 대상은 청송군에 주소와 사업장을 둔 개인 사업자로 같은 사람이 여러 업종에 사업장을 운영하면 1곳만 인정한다.

이는 피해 보상이 아니라 순수한 긴급생계 지원비이기 때문이다.

오는 27일까지 거주지 읍·면사무소에서 신청하면 된다.

일정한 절차를 거쳐 대상자를 확정하고 실제 지급까지는 약 2주간 걸릴 것으로 본다.

이 밖에 군은 코로나19에 따른 경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전통시장 점포 사용료 2개월 면제, 사랑화폐 10% 특별 할인, 농기계 임대료 50% 감면 등 다양한 시책을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