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번방 뿌리 뽑는다'…인천경찰청도 특별수사단 가동

인천지방경찰청은 불법 성 착취 영상물 공유방인 'n번방'과 같은 디지털 성범죄에 대응하기 위해 특별수사단을 가동한다고 26일 밝혔다.

인천경찰청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단은 김근식 2부장을 단장으로 사이버안전과·여성청소년과·청문감사담당관실·홍보계 등으로 꾸려졌으며 올해 12월 말까지 운영한다.

주요 수사대상은 사이버 성폭력 4대 유통망으로 불리는 텔레그램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다크웹(특정 프로그램을 통해 접속해야 하는 웹), 음란사이트, 웹하드 등이다.

특별수사단은 디지털 성범죄와 관련한 수사뿐 아니라 범죄 예방과 피해자 보호 활동도 병행할 예정이다.

경찰은 애초 올해 6월까지 진행할 계획이던 '사이버 성폭력 4대 유통망 집중단속'도 연말까지 연장하고, 음란물 공유방 운영자를 비롯해 유포자와 방조자 등도 엄정히 수사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