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교육감 "독도 영토주권 침해 일본 교과서 즉시 수정해야"

노옥희 울산교육감은 최근 일본 문부과학성이 '독도는 일본 땅'이라는 내용을 담은 중학교 사회과 교과서를 검정에서 통과시킨 데 대해 26일 "독도 영토주권 침해에 대해 강력히 항의하고, 왜곡된 교과서의 즉시 수정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노 교육감은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명백한 역사적 사실을 왜곡하고 억지 주장을 담은 교과서가 검정을 통과한 것은 아베 정권의 교과서 제작 지침에 따른 것"이라면서 "역사적 진실은 거짓으로 꾸미고 왜곡한다고 바뀌지 않으며, 교과서는 판타지나 소설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미래 세대를 키우는 역사교육은 사실에 기반하고 객관적 평가와 반성을 통해 미래를 설계해 나가는 것이어야 한다"면서 "교과서를 통한 역사 왜곡은 침략과 강탈의 역사를 부정하고 새로운 범죄를 준비하는 어리석고 퇴행적이며 고립을 자초하는 행위"라고 꼬집었다.

이어 "정치적 목적으로 진실을 가르치지 않는다면 일본의 미래는 없다"면서 "전범국인 독일이 국제사회에서 신뢰와 존중을 얻게 된 것은 과거 역사를 있는 그대로 사실로 기록하고 가르쳤기 때문임을 알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노 교육감은 교육청 차원에서 독도에 대한 올바른 이해를 바탕으로 영토주권을 지켜갈 수 있도록 독도 교육을 대폭 강화하고, 독도 교육주간 운영과 독도체험관 개관 등 관련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