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교육청, 보행로 확보 사업·통학버스 안전 관리 등…교통안전 교육도
민식이법 시행에 경남 어린이 등굣길 안전시설 확충·교육 강화

경남도교육청은 어린이 교통안전을 위해 개정된 '도로교통법 제12조(민식이법)' 시행에 따라 어린이 등·하굣길 교통안전을 강화하는 사업을 추진한다고 26일 밝혔다.

도교육청은 우선 보도와 차도가 분리되지 않아 등하굣길 교내 교통사고 위험이 있는 학교를 대상으로 보행로 확보 사업을 시행한다.

올해는 공립 단설 유치원 2곳과 초등학교 75곳이 대상이다.

2022년까지 중·고등학교와 특수학교로 대상을 확대할 예정이다.

또 통학버스 안전 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차량 등록일 기준 11년 이상 노후 통학버스 27대를 교체한다.

이와 함께 통학버스 전수조사 시스템을 통해 현황을 파악하고 안전점검을 할 계획이다.

학교 교육 과정과 연계해 학생 교통안전 교육도 강화한다.

유치원은 10시간, 초등학교는 11시간, 중·고등학교 10시간 교통안전 교육을 학기당 3회 이상 실시한다.

체험형 교육 확대를 위해 실감형 콘텐츠를 보급하고, 학생 안전 체험시설을 활용해 위험 상황 및 사고 유형별 예방 교육을 시행할 예정이다.

아울러 어린이보호구역 내 무인단속 카메라와 신호기 설치 예산을 지원한다.

올해 경남에서 설치 예정인 무인단속 카메라 102대와 신호기 114대 중 경남교육청은 무인단속 카메라 67대와 신호기 25대에 대한 예산을 투입한다.

경남지방경찰청과 협업해 교통사고가 잦은 초등학교 6교를 선정해 학교당 예산 1천만원을 지원할 방침이다.

박종훈 교육감은 "교통안전 시설 확충뿐 아니라 교통안전 교육에도 힘써 어린이보호구역 내 교통사고를 예방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