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면허 10대 친구 엄마 차 몰래 운전하다 사고…2명 다쳐

고등학생이 친구 엄마 승용차를 무면허로 운전하다가 주차된 화물차를 들이받아 함께 타고 있던 친구 2명이 다쳤다.

26일 오전 4시께 부산 금정구 노포 화물공영차고지에서 A(18) 군이 친구 2명을 태운 채 프라이드 승용차를 운전하다가 주차된 화물차를 들이받고 멈춰 섰다.

이 사고로 함께 타고 있던 친구 2명이 다쳤고 화물차 2대가 일부 파손됐다.

경찰 조사 결과 A 군은 운전면허가 없었고 친구 엄마의 승용차를 몰래 운전하다가 사고를 낸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A 군을 입건하는 한편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무면허 10대 친구 엄마 차 몰래 운전하다 사고…2명 다쳐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