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회의서 "양해 없이 자리 떠나 죄송"…의장 "시의회 경시 행위…경고"
시의원 질의중 퇴장 대구시장 "몸이 한계…제정신 아닐 때 많다"(종합)

권영진 대구시장은 26일 전날 대구시의회 임시회 도중 퇴장한 것에 대해 "제가 많이 부족해서 그렇다"며 사과했다.

권 시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정례브리핑에서 "제정신이 아닐 때가 많다.

몸도 거의 한계 상황에 와 있다"며 "30여일째 사무실에서 야전침대 생활을 하는데 정신적으로 많이 피곤하다.

이해해 주기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25일 열린 임시회 당시 더불어민주당 이진련 시의원이 코로나19 대응 긴급생계지원을 신속하게 집행하라고 촉구하는 도중 자리에서 일어나 회의장 밖으로 퇴장했다.

권 시장은 이날 오후 열린 시의회 임시회 2차 본회의에 출석해 "어제 너무 어지럽고 구토가 나와 앉아 있을 수 없었다"며 "의장에게 양해를 구하지 않고 자리를 떠나 죄송하다"고 해명했다.

이어 "화장실에 가서 많이 구토했다"며 "이 점에 양해를 구한다"고 말했다.

배지숙 시의회 의장은 "시의회 회의규칙에 따라 회의에 출석한 사람은 사전 동의 없이 무단이석할 수 없다"며 "(권 시장 행위는)신성한 전당인 시의회를 경시하는 행위로서 엄중 경고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