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우려로 중단했던 신입·경력사원 채용을 30일부터 재개한다고 26일 밝혔다.

현대차는 코로나19가 진정될 때까지 연구직 신입(인턴), 경력 등 채용 면접을 화상 면접으로 진행하고, 현업 부문 채용 과정에도 화상 면접을 적극 활용하기로 했다.

단, 실기평가와 토론 면접, 그룹 활동 등 오프라인 참석이 필요한 직무는 화상 면접에서 제외되며 코로나19가 진정된 후 채용 절차를 진행한다.

현대차, 코로나19로 중단했던 채용 재개…"화상면접 확대"

지원자는 노트북이나 PC, 태블릿PC, 스마트폰 등 기기를 이용해 다수의 면접관과 질의응답하는 방식으로 면접을 볼 수 있다.

면접관도 화상 면접장이 아닌 다른 장소에서 면접에 참여할 수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최근 관련 인프라 고도화를 통해 화상 면접 확대를 위한 전용 공간과 고화질 카메라·마이크, 대형 스크린 등 다대일(多對一) 및 다대다(多對多) 면접이 가능한 시스템을 완비했다"고 말했다.

자세한 내용은 현대차 채용사이트(http://recruit.hyundai.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