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소방안전본부는 고사리 채취객과 오름·올레길 탐방객이 늘어나는 봄철을 맞아 길 잃음 안전사고 주의보를 발령한다고 26일 밝혔다.

'고사리 꺾다 길 잃을라'…제주소방, 길 잃음 안전사고 주의보

도 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최근 5년간(2015∼2019년) 제주에서 발생한 길 잃음 사고는 모두 511건으로 이 중 4∼5월에 절반이상인 274건(53.6%)이 발생했다.

유형별로는 고사리를 꺾다가 길을 잃은 경우가 209건(40.9%)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올레·둘레길 탐방 43건(8.4%), 오름 등반 41건(8%) 순이었다.

실제 지난 22일 오후 4시 49분께 서귀포시 한라산 둘레길을 탐방하던 A(75)씨 등 2명이 길을 잃었다고 119에 신고, 4시간에 걸친 수색 끝에 구조되기도 했다.

이에 따라 도 소방안전본부는 주의보 발령 기간 사고가 발생했을 때 즉시 출동할 수 있도록 집중 출동태세를 확립하고, 예방 안전수칙 홍보를 강화한다.

도 소방안전본부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봄철 정기 행사는 대부분 취소됐으나, 개별적인 고사리 채취와 올레길 탐방 등은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길 잃음 사고에 대비하기 위해 항상 일행과 함께하고 휴대폰과 호각 등 자신의 위치를 알릴 수 있는 장비를 휴대해야 한다"고 말했다.

dragon.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