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대학 '지방 살리기' 본격 시작…다음 달까지 예비신청

교육부는 '지방자치단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지원 사업' 기본계획을 확정했다면서 지원 대상 선정 절차를 본격적으로 시작한다고 26일 밝혔다.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은 지자체·대학·고교·기업 등 지역의 다양한 기관이 '지역혁신 플랫폼'을 꾸려서 지역의 교육·취업 등 전반적인 정주 여건을 개선하도록 정부가 지원하는 사업이다.

교육부가 저출산·고령화와 수도권 인구 집중으로 지방대 학생이 줄어들고 지역이 소멸하는 위기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올해 역점을 두고 추진한다.

3개 지역에 올해 국고 1천80억원을 지원한다.

국고로 70%를 지원하고, 지역이 사업비의 30%를 지방비로 대응 투자한다.

교육부는 지난 1월 사업의 개괄적인 계획을 발표한 다음 권역별 간담회로 지자체장·대학 총장 등의 의견을 수렴해 기본계획을 확정했다.

사업 신청 예비 접수는 다음 달 27일에 마감된다.

사업계획서 제출은 6월 5일까지고, 7월에 선정평가가 이뤄진 다음 선정 결과가 확정된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이 사업을 통해 대학의 혁신이 곧 지역의 혁신이 되리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