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의원 질의중 퇴장 대구시장 "몸이 한계…제정신 아닐 때 많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26일 전날 대구시의회 임시회 도중 퇴장한 것에 대해 "제가 많이 부족해서 그렇다"며 사과했다.

권 시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정례브리핑에서 "제정신이 아닐 때가 많다.

몸도 거의 한계 상황에 와 있다"며 "30여일째 사무실에서 야전침대 생활을 하는데 정신적으로 많이 피곤하다.

이해해 주기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권 시장은 지난 25일 열린 임시회 당시 더불어민주당 이진련 시의원이 코로나19 대응 긴급생계지원을 신속하게 집행하라고 촉구하는 도중 자리에서 일어나 회의장 밖으로 퇴장했다.

권 시장은 이날 오후 열리는 시의회 임시회 2차 본회의에서 출석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