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확진 보름째 두 자릿수…정신병원 조리사, 요양병원 간병인 잇단 확진
대구시장 "개학·총선 방역 관점서 보면 중대 위협…대책 고심"
대구 완치자 3천명 넘어서…자가격리 중 완치 136명(종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구지역 신규 확진자 수가 보름째 두 자릿수를 보이는 가운데 완치 환자가 3천명을 넘어섰다.

26일 대구시에 따르면 전날 하루 312명 등 현재까지 코로나19가 완치된 지역 환자는 3천88명으로 늘었다.

병원 입원환자 1천447명, 15개 생활치료센터에 입소한 경증 환자 1천505명이 완치해 퇴소하고 자가 격리 중 완치 사례가 136명이다.

대구 완치자 3천명 넘어서…자가격리 중 완치 136명(종합)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대구지역 누적 확진자는 6천482명으로 전날보다 26명이 증가했다.

추가 확진자는 15일째 두 자릿수 흐름이 이어지고 있다.

전날(14명)은 사태 발생 한달여 만에 20명 이하로 내려갔다.

대구 하루 추가 확진자 수는 지난달 29일 741명을 기록해 정점을 찍은 후 감소 흐름이다.

확진 환자 1천875명은 전국 68개 병원에서 입원 치료 중이고 1천406명은 15개 생활치료센터에 분산 입소했다.

확진 판정 뒤 자가에서 치료 중이거나 입원 대기 중인 환자는 93명이다.

대구 완치자 3천명 넘어서…자가격리 중 완치 136명(종합)

대구시는 정신병원 종사자 1천7명 전수 진단검사 결과 달서구 위드병원에서 1명(조리사)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요양병원 등 병원 확진자도 잇따른다.

서구 한사랑요양병원 환자 8명, 수성구 김신요양병원 간병인 1명, 배성병원 환자 1명이 추가 확진으로 드러났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방역 관점에서 보면 중대한 위협인 개학과 총선에 대비한 방역체계를 어떻게 강화해야 할지를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