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대구 재택근무자 1천300명 코로나19 전수 검사

경북 구미시는 26일 삼성전자 구미사업장 직원 중 대구에서 재택근무한 직원들을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수조사를 했다.

방역당국과 삼성전자는 코로나19 확산세가 주춤해짐에 따라 대구 재택근무자 1천300명의 업무복귀를 위해 이날 삼성전자 구미1사업장에서 코로나19 검사를 했다.

차량 소지자는 드라이브 스루, 차량 비소지자는 워킹 스루 방식으로 검사했다.

검사비용은 삼성전자가 전액을 부담했다.

삼성전자는 전수조사가 끝나면 워킹 스루 부스를 구미보건소 선별진료소에 기증하기로 했다.

전수조사에는 구미보건소 직원 11명(공중보건의사 3명 포함), 검사업체 직원 6명(의사 2명 포함), 삼성전자 직원 20명 등 37명이 투입됐다.

삼성전자, 대구 재택근무자 1천300명 코로나19 전수 검사

한편 삼성전자 구미사업장에서는 지금까지 코로나19 확진자 8명이 나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