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학생회 "수강생 무방비로 음란물에 노출…학생 피해에 사과하라"
한국외대, 강의 중 음란물 노출 교수 수업배제…징계 여부 검토

한국외대가 온라인 강의 중 학생들이 보는 수업화면에 실수로 음란물을 노출한 교수를 강의에서 배제하기로 결정했다.

한국외대 관계자는 "사안의 엄중성 등을 고려할 때, A 교수가 수업을 계속 진행하기 어렵다고 판단했다"며 "담당 교수를 바꿔 강의를 진행할 방침"이라고 26일 밝혔다.

전날 공개된 A 교수의 사전 녹화 강의 영상에서는 해당 교수의 카카오톡 대화창이 잠시 나타났는데, 다른 사람으로부터 음란물로 추정되는 영상 여러 개를 전송받은 장면이 그대로 노출됐다.

A 교수는 컴퓨터 화면에 강의자료를 띄워놓고, 이를 녹화하는 방식으로 수업을 진행 중이었다.

해당 영상은 실제로 재생되진 않았고, A 교수는 대화창을 내린 후 다시 수업했다.

한국외대 총학생회는 이날 입장을 내고 "수강생들이 무방비로 음란물에 노출됐다"며 "(A 교수는) 사안의 심각성을 인지하지 못하고, 실수로 치부하며 책임을 축소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직업적이고 도덕적인 의무를 방기한 A 교수를 강력히 규탄하며, 학생들이 입은 피해에 대해 정확히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한국외대는 A 교수를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징계 여부 등을 정할 방침이다.

앞서 이 대학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에 따라 개강 후 4주 동안 수업을 온라인으로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