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내 진단키트에 대한 수출 지원에 나섰다.

현재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으로 국내 진단키트에 대한 국제적 수요가 높다.

보건복지부는 코로나19 검체 보유 의료기관과 진단 기업 간 연결 서비스를 '의료기기 산업 종합지원센터'(http://www.khidi.or.kr/device)를 통해 26일부터 제공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진단 도구(키트)에 대한 수출지원 방안의 하나다.

현재는 진단 기업들이 임상의료기관을 개별적으로 섭외해 진단키트 유효성 검증에 상당한 시간이 걸리는 등 어려움을 겪고 있다.

하지만 정부 차원의 체계적 연결 서비스 제공으로 보다 수월한 제품 성능 평가가 이뤄지고 이를 기반으로 해서 수출허가를 신속하게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건복지부는 기대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