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청도 97살 할머니 코로나19 완치 판정…국내 최고령

경북 청도군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인 A(97·여)씨가 완치 판정을 받았다고 26일 밝혔다.

A씨는 국내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완치된 4천144명 가운데 최고령이다.

기존 국내 최고령 완치자는 경산에 사는 B(93·여)씨였다.

청도의 한 주간보호센터를 이용한 A씨는 지난 13일 확진 판정을 받고 포항의료원에서 치료를 받아왔다.

그는 완치 판정을 받았지만, 자가 격리에 들어갔다.

26일 기준 청도의 확진자 수는 142명(사망 12명 포함)으로 이 가운데 102명이 완치 판정을 받았다.

지난 14일부터는 추가 확진자가 나오지 않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