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강원 학생위 "돈 낸 만큼 교육 서비스받을 권리 있어"
"온라인 강의 질 저하 심각…입학·등록금 일부 돌려달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대학들이 온라인 수업을 진행하는 가운데 수업의 질 저하가 심각해 입학금과 등록금 일부를 돌려줘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정의당 강원도당 학생위원회는 26일 성명을 내고 "대면 강의 중단은 코로나19 집단감염 방지를 위해 필요한 결정이지만, 이로 인한 수업의 질 저하 문제가 심각하게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면 강의보다 질이 좋지 않고, 특히 교수와의 소통이 중요한 실기, 실험, 실습 과목은 사실상 불가능하다"며 "이미 대학가에서는 각종 자조 섞인 표현까지 나오는 실정"이라고 덧붙였다.

도당 학생위는 "대학이 올해 1학기 등록금 사용 내용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등록금 예산 잔액을 현금성 장학금 지급 등으로 반환해야 한다"며 "특히 상당수 대학에서 신입생 OT와 입학식 등이 취소된 점을 고려하면 입학금 또한 반환 대상에 포함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학생들은 입학금과 등록금을 낸 만큼 교육 서비스를 받을 권리가 있고, 만약 대학이 이를 제공하지 못한다면 학생들은 마땅히 돈을 돌려받아야 한다"며 "교육부는 각 대학이 반환에 나서도록 적극적으로 권고하라"고 촉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