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학 후 교내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대비

경기도교육청은 다음달 6일 개학을 앞두고 일주일간 367개교에서 비대면 원격교육을 시범 운영한다고 26일 밝혔다.

개학 후 학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대면 학습이 불가능할 때를 대비한 시뮬레이션이다.

이 기간 시범 학교에서 문제점 등을 발견한 뒤 개선 방안을 마련, 실제 상황이 발생하면 일반 학교에 적용해 학습 공백을 최소화할 예정이다.

경기도교육청은 원격교육 선도학교 신청을 받아 초등학교 148개교, 중학교 112개교, 고등학교 107개 등 367개교를 지정했다.

이들 학교 학생들은 학교에서 안내한 학습 계획에 따라 쌍방향 실시간 수업, 단방향 학습 콘텐츠 활용 수업, 과제형 수업 등에 참여한다.

교사들은 학생과 소통하면서 출석과 학습 등을 관리한다.

경기도교육청은 이 기간 학년·학급별 주간 시간표 운영, 학습 출결 관리, 원격교육 참여가 어려운 학생 지원 등에서 문제점과 해결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또 원격교육 시범운영 결과를 분석, 장기적으로 미래 교육의 방향을 찾는 데 활용할 방침이다.

경기교육청, 초중고 367개교서 원격교육 시범운영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