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 생계지원·경기 부양 목적
지역화폐 등 1인당 5만원씩
부산 기장군에 이어 부산 기초지방자치단체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난지원금 지급이 이어지고 있다. 위기에 직면한 서민을 지원하고 침체한 지역 경기를 부양하기 위해서다.

부산 부산진구는 주민 36만 명에게 1인당 5만원씩 재난지원금을 지급한다고 26일 발표했다. 주민 모두에게 지급하는 재난지원금 지급은 부산 지방자치단체 중 1인당 10만원 지급을 결정한 기장군에 이어 부산진구가 두 번째다. 230억원 규모의 민생안정 예산을 편성했다.

수영구도 17만6000명의 구민에게 1인당 5만씩 선불카드 형태로 긴급생활안정자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예비비 49억원과 재난관리기금 18억원, 추가경정예산 21억원을 합쳐 긴급생활안정자금에 필요한 예산을 마련했다.

동구는 동구에서만 사용할 수 있는 지역화폐인 ‘e바구페이’로 주민 1인당 5만원을 지급할 계획이다. 동구 인구는 8만9000명으로 소상공인을 제외한 긴급생활지원금 지급 대상자는 8만여 명이다. 이번에 편성할 긴급생활지원금은 40억원이다.

기장군은 지난 24일 부산에서 처음으로 ‘기장형 재난기본소득’을 기장군수 가족을 제외한 16만6000명의 군민에게 1인당 10만원씩 총 167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기장군은 이어 이날 코로나19와 같은 감염병에 걸렸을 경우 전 군민이 보험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제도를 마련하기로 했다.

해당 조례는 재난 및 안전 관리 기본법에 근거해 제정하는 것으로, 재난이나 일상생활에서 발생한 사고와 범죄로 피해를 본 기장 군민에게 보험금(1인당 1000만원 한도)을 지급하는 제도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