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경기 시흥시청 직장어린이집 보육교사의 남동생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시흥시청 직장어린이집 교사의 남동생도 확진…화성 16번째

화성시는 새솔동에 거주하는 20대 남성 A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6일 밝혔다.

A씨는 시흥시청 직장어린이집인 미래키움어린이집(연성동) 보육교사이자 안산시 8번 확진자로 분류된 20대 여성 B씨의 남동생이다.

A씨는 함께 사는 누나가 24일 양성 판정을 받자 다음날 동탄 선별진료소를 찾아 검사를 받고 확진 판정을 통보받았다.

A씨의 부모는 음성 판정을 받았다.

화성시는 A씨를 경기도립의료원 이천병원으로 이송하고 주거지 등을 소독했다.

시는 질병관리본부와 A씨의 최근 이동 경로를 조사하고 있다.

A씨의 추가 확진으로 화성지역 내 감염자 수는 16명으로 집계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