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40명에 사망 3명, 불명확한 감염경로에 불안 커져
제2 대남병원 되나…경산 서요양병원 코로나19 확산에 긴장

경북 경산 서요양병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계속 나오면서 방역 당국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26일 경산시에 따르면 이날 오전까지 이 병원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은 모두 40명(환자 31명, 종사자 9명)이다.

확진자 가운데 3명은 숨졌다.

이 병원은 확진자가 나온 경산지역 요양원이나 요양병원 등 집단생활 시설 가운데 확진자 수가 가장 많다.

또 이 병원에서 생활한 사람도 328명(환자 180명, 종사자 140명)이나 된다.

122명(입소자 74명, 종사자 48명)인 서린요양원(25명 확진) 등 확진자가 나온 경산지역 다른 집단시설에 비해 월등히 많은 사람이 생활했다.

이 때문에 방역 당국은 청도 대남병원처럼 상황이 나빠질까 우려하고 있다.

직원 상당수가 대구에서 출퇴근하는 상황에서 병원 내 첫 감염 및 전파 경로가 명확하지 않은 것도 걱정을 키우고 있다.

지난 19일 첫 확진 판정을 받은 이 병원 직원은 신천지 교인도 아니고 최근 해외여행을 한 적도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첫 확진자는 이달 15일부터 발열 등 증세가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경산시는 환자 면회 등을 통해 병원에 전파된 바이러스에 첫 확진자가 감염됐을 가능성도 열어놓고 역학조사를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서요양병원에서는 지난 19일 직원 1명이 첫 확진 판정을 받은 데 이어 20∼21일 34명, 25일 5명이 추가로 양성판정을 받았다.

입원환자와 종사자에 대한 2차 전수 검사가 진행 중이어서 추가 확진자가 나올 수도 있다.

26일 오전 기준 경산시 확진자 수는 594명(사망 12명 포함)으로 전날보다 7명 늘어났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