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유성온천문화축제 잠정 연기… 코로나19 진정 이후로

대전 유성구는 5월 개최 예정이던 유성온천문화축제를 잠정 연기한다고 26일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지역 사회에 확산하는 것을 막으려는 조치다.

구는 코로나19 확산 추이 등을 지켜본 뒤 개최 일정을 다시 정하기로 했다.

변경되는 일정에 맞춰 축제 프로그램과 콘텐츠도 재구성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