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확진자 361명…신규 14명 중 12명 외국서 감염 추정

서울시는 26일 오전 10시 기준 시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361명이라고 밝혔다.

그중 퇴원자는 81명, 격리자는 280명이다.

신규 확진자는 25일 0시와 비교해 14명이 늘어났고 그 가운데 12명은 해외에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미국발 입국자 7명, 태국발 2명, 프랑스·영국·말레이시아발 각 1명 등이다.

서울 전체 확진자 중 해외 접촉 관련 인원은 77명이다.

이는 수도권 최대 규모 집단감염이 발생한 구로구 콜센터의 96명에 이어 서울에서 두 번째로 많은 원인별 확진자 규모다.

자치구별 확진자는 동안교회 집단감염이 발생한 동대문구가 27명으로 가장 많다.

콜센터가 있는 구로구와 유학생이 많이 분포한 강남구가 23명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