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충주시 공무원들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고통 분담 차원에서 급여를 일부 반납하거나 소상공인들을 돕기 위해 지역 상품권을 구매해 사용한다.

충주시장·간부들 급여 일부 반납 결정…직원은 지역상품권 구매

충주시는 시장과 부시장을 비롯해 5급 이상 간부공무원 84명이 급여 중 올해 급여인상률(2.8%)에 상당하는 금액을 3개월간 반납하기로 했다고 26일 밝혔다.

자진 반납한 재원은 코로나19로 위축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기 위한 시책에 활용한다.

시는 또 6급 이하 공무원들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성금을 모금하기로 했다.

시청 공무원들은 급여 일부로 충주사랑상품권을 구매해 가맹점에서 사용할 예정이다.

상품권 구매 액수는 5급 이상 50만 원, 6급 20만원, 7급 이하 10만 원이다.

조길형 시장은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운 상황이 지속하는 상황에서 공무원들의 성금 모금과 상품권 구매가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이시종 지사는 4개월간 월급의 30%를 반납하기로 했고, 충북도 산하 전 직원도 월급의 일정액을 일괄 공제해 온누리상품권을 구매하기로 했다.

도내 11명의 시장, 군수들의 모임인 충북 시장·군수협의회도 주민들과 고통을 분담하기 위해 급여의 일부를 반납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