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기업이 99% 시장장악…연내 상업화 목표로 천안에 반도체소재 클러스터 조성

SKC가 반도체 공정의 핵심소재인 '블랭크 마스크' 하이엔드급 제품의 국산화에 나섰다고 26일 밝혔다.

블랭크 마스크는 반도체 웨이퍼에 전자회로 패턴을 새길 때 쓰이는 소재로 하이엔드급 제품은 전량 수입에 의존하고 있으며 현재 일본이 시장을 독점하고 있다.

SKC는 최근 충남 천안 하이엔드급 블랭크 마스크 공장에서 고객사 인증용 시제품 생산을 본격화했다고 설명했다.

SKC, 반도체공정 핵심소재 '블랭크 마스크' 하이엔드급 국산화

지난해 4월 약 430억원을 투자해 공장 건설에 착수한 SKC는 지난해 12월 완공하고 양산을 준비해왔다.

고객사 인증을 거쳐 이르면 올해 안에 상업화한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공장은 SKC 하이테크앤마케팅 천안공장 내 여유 부지에 들어섰다.

SKC는 이곳을 반도체 소재를 생산하는 SKC 반도체 소재 클러스터로 조성해 50% 수준인 반도체 소재 국산화율을 높이는 데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SKC에 따르면 블랭크 마스크 세계 시장 규모는 2018년 8천억원에서 2025년까지 1조3천억원으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됐다.

현재 일본의 글로벌 업체 2개사가 블랭크 마스크 시장의 95%가량을 차지하고 있으며 특히 하이엔드급 시장에서는 점유율이 99% 이상이다.

SKC, 반도체공정 핵심소재 '블랭크 마스크' 하이엔드급 국산화

SKC 관계자는 "수년 간 비즈니스모델 혁신을 추진해온 SKC는 1단계 혁신을 마치고 반도체, 모빌리티, 친환경, 디스플레이 사업을 중심으로 2단계 혁신을 추진하고 있다"며 "천안에 마련한 반도체 소재 클러스터를 중심으로 반도체 사업을 고도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