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일 전수검사서 음성 판정후 발열증상…재검에서 양성

경기 군포시 효사랑요양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1명이 추가로 발생했다.

군포 효사랑요양원 95세 여성 추가 확진…총 17명

이로써 지난 19일 요양원 내 첫 확진자 발생 이후 일주일 동안 감염자는 총 17명으로 늘었다.

군포시는 26일 "요양원 내 격리자 가운데 95세 여성 입소자 1명이 오늘 새벽 2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 여성은 군포시가 지난 23일 요양원 관계자 5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2차 전수검사에서 음성으로 나왔으나 발열 증상이 있어 25일 재차 검사한 결과 양성으로 판정됐다.

군포시는 이 확진자를 경기도의료원 수원병원으로 이송했다.

효사랑요양원(입소자 33명, 종사자 21명)은 지난 19일 입소자 1명이 확진된 뒤 이날까지 일주일 동안 총 17명의 확진자(입소자 13명, 종사자 4명)가 발생했다.

이 가운데 첫 번째 확진자인 85세 여성이 지난 22일 입원 치료를 받던 고양 명지병원에서 폐렴으로 사망했다.

전날 경기도의 조사 결과 확진된 요양원 입소자들의 평균 연령은 90세였고, 최고령자는 99세였다.

또 도가 총 27개 병상을 중환자 병상으로 분류하고 있는데 이 가운데 9병상이 군포 효사랑요양원 확진자 진료에 활용되고 있다.

확진자가 발생한 요양원 5층은 지난 19일부터, 4층은 21일부터 코호트격리(동일집단 격리)됐다.

군포시 관계자는 "요양원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함에 따라 27일 예정된 격리자들에 대한 3차 전수 검사를 오늘 오후로 앞당겨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