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면적 9천900㎡ 규모…대형 소나무·자연산 막돌 등 공급
봉화 '문화재수리재료센터' 설계 착수…2023년 완공

경북 봉화군 법전면 풍화리에 들어서는 '문화재수리재료센터'가 설계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건립 작업에 돌입했다.

문화재청은 지난해 공모로 선정한 설계업체를 통해 내년 6월까지 문화재수리재료센터 설계를 마무리할 예정이라고 26일 밝혔다.

아울러 경상북도, 봉화군과 함께 관계부처 협의, 토지 매입 등을 추진한다.

센터는 목재보관소, 치목장, 부재보관소, 재료실험실, 운영 관리시설, 공용 공간 등으로 구성된다.

예상 대지 면적 21만㎡, 연면적 9천900㎡다.

문화재청은 내년 9월 착공해 2023년 12월 완공할 방침이다.

투입 예산은 일단 339억원으로 책정됐다.

문화재수리재료센터는 문화재 수리 재료를 국가가 확보하고 공급하기 위해 설립한다.

특히 지름 45㎝가 넘는 대형 국산 소나무, 자연스럽게 휜 소나무, 강과 산에서 수집한 자연산 막돌 등 문화재 수리시장에서 구하기 어려워 수입해야 하거나 공사 단가보다 비싼 품목을 주로 취급하게 된다.

앞서 문화재청은 문화재 수리시장에서 일부 품목의 수급 불균형을 파악해 2013년 문화재 수리용 소나무 공급체계 개선 용역을 진행했고, 2018년 센터 건립부지로 백두대간을 따라 질 좋은 소나무인 황장목(黃腸木)이 많은 봉화를 선택했다.

봉화 주변 지역에는 문화재청이 산림청과 협약을 통해 관리하는 문화재 복원용 목재 생산림이 있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대형 소나무는 충분한 시간을 두고 건조해야 강도와 내구성이 좋지만, 관리비용 때문에 민간에서 공급하기는 쉽지 않다"며 "센터가 건립되면 문화재 수리 사업과 지역경제가 활성화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봉화 '문화재수리재료센터' 설계 착수…2023년 완공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