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광주 동남갑 민주당 윤영덕 후보 관계자 자택 등 압수수색

검찰이 4·15 총선 더불어민주당 당내 경선에서 승리한 광주 동남갑 윤영덕 예비후보 관계자들의 자택 등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26일 검찰과 지역 정가에 따르면 광주지검 공공수사부(최재봉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광주 남구의 모 구의원 자택과 윤 후보 측 관계자의 자택·개인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이번 압수수색은 경선 경쟁자였던 최영호 예비후보가 신천지와 연관돼 있다는 후보자 비방, 허위사실 공표 고발 건과 관련해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이날 압수수색을 당한 2명은 현재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 후보 측은 남구청장 재직 시절 실무진이 처리한 봉사 활동 표창을 악의적으로 이용해 천주교 신자인 자신이 신천지와 유착한 것처럼 꾸며 이메일과 휴대전화 메시지를 발송했다고 윤 후보 측을 검찰에 고발했다.

최 후보 측은 이메일을 발송한 IP 주소가 윤 후보 캠프와 가까운 백운광장 주변이고 중국인 명의 선불폰으로 악의적인 문자 메시지들이 발송됐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