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계자 '와치맨'·계승자 '켈리'·모방범 '로리대장태범' 줄줄이 검거
'n번방' 최초 수사한 강원경찰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단' 설치

국민적 공분을 일으키고 있는 성 착취 영상 공유 텔레그램 대화방인 'n번방' 사건을 가장 먼저 수사한 강원경찰이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단'을 설치하고 엄정 단속에 나섰다.

강원지방경찰청은 26일 지방청과 일선 경찰서에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단'을 설치했다.

지방청 2부장을 수사단장으로 한 특별수사단은 사이버수사대와 여청수사계 등 43명으로 편성, 오는 12월 31일까지 운영한다.

수사과, 형사과, 여성청소년과, 청문감사담당관 등 6개 과와 협업해 수사는 물론 피해자 보호에도 온 힘을 쏟는다.

수사력을 총동원해 악질적인 디지털 성범죄 생산자와 유포자는 물론 가담자·방조자도 끝까지 추적해 검거한다.

특히 6월 말까지 예정됐던 '사이버 성폭력 4대 유통망 집중단속'을 올 연말까지 연장한다.

사이버 성폭력 4대 유통망은 텔레그램 등 SNS, 다크앱, 음란사이트, 웹하드 등이다.

또 '해외 서버 등을 이유로 수사가 어렵다'는 말이 더는 나오지 않도록 경찰청 국제협력계와 협조해 외국 수사기관과 글로벌 IT 기업과의 공조수사도 한층 강화한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와 공조해 아동 성 착취 영상에 대한 신속한 삭제·차단을 지원하고 원본을 압수·폐기해 재유포되지 않도록 할 방침이다.

범죄 수익을 끝까지 추적해 환수하는 등 2차 피해 방지를 위한 보호 활동도 펼친다.

김재규 강원경찰청장은 "경찰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악질적인 디지털 성범죄를 뿌리 뽑겠다는 각오로 모든 수사력을 총동원해 끝까지 추적해 검거하겠다"고 강조했다.

'n번방' 최초 수사한 강원경찰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단' 설치

한편 강원경찰은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을 이용한 음란물 유통 체계를 설계한 '와치맨'(감시자) 전모(38)씨 수사를 가장 먼저 착수했다.

와치맨은 '갓갓'의 'n번방'을 연결하는 통로인 '고담방' 운영자로, 링크 방식으로 'n번방'을 홍보했다.

또 갓갓의 'n번방'을 물려받아 5천여 명을 상대로 아동 성 착취물을 재판매해 2천500만원의 이익을 챙긴 'n번방' 계승자 신모(32)씨도 강원경찰이 검거했다.

신씨는 '켈리'(kelly)라는 닉네임으로 'n번방'을 운영했다.

'갓갓'의 'n번방'을 모방한 '제2 n번방'을 운영하면서 여중생 3명을 유인, 노출 영상을 촬영하게 한 뒤 이를 전송받아 텔레그램에 유포한 '로리대장태범' 배모(19)군 등 일당 5명도 지난 11월 검거됐다.

이밖에 텔레그램에 'A를 소개합니다'라는 채널을 만들어 피해자의 신상정보와 함께 피해자의 얼굴, 성관계 영상 등 36매의 합성음란물을 채널 참가자 1천212명에게 유포한 운영자도 붙잡았다.

'n번방' 최초 수사한 강원경찰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단' 설치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