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시흥시는 보육교사 A(27)씨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으로 긴급 진단 검사를 한 시청 직장어린이집 원아 33명이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26일 밝혔다.

보육교사 확진 시흥시청어린이집 원아·동료교사 모두 '음성'

시는 또 함께 검사를 한 해당 어린이집 보육교사 14명과 학부모 1명 역시 음성으로 나왔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전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A씨와 접촉한 것으로 확인된 사람들이다.

시는 원아들의 가족 60여명에 대한 진단 검사를 계속 진행하고 있다.

화성시 새솔동에 거주하는 A씨는 시흥시청 직장어린이집인 미래키움어린이집(연성동) 보육교사로 근무 중이다.

A씨는 지난 23일 안산 단원병원 선별진료소에서 진단 검사를 받기 전인 16일과 18일 발열 등의 증상이 있었으며, 16∼19일과 23일 등 5일간 어린이집에 출근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어린이집은 지난달 24일부터 휴원 중이나, 그동안 맞벌이 공무원 자녀 등 30여명을 대상으로 긴급보육을 해 왔다.

시는 어린이집 원아와 교사 등 A씨 접촉자 모두에게 25일부터 2주간 자가격리 조치한 상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