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사기범 여전히 활개…인터넷 사이트서 400만원 챙겨

경북 포항남부경찰서는 26일 인터넷 사이트에 마스크를 판다고 속여 돈을 가로챈 혐의(사기)로 A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A씨는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마스크 품귀 현상을 빚는 점을 악용해 인터넷 중고거래 사이트에 마스크를 판다는 글을 올려 돈만 받고 물건을 보내지 않는 수법으로 19명에게서 약 400만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인터넷 도박 사이트에서 수천만원을 잃은 뒤 수년간 인터넷 사이트로 농수산물 판매 사기 행각을 벌인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 관계자는 "인터넷 거래는 비대면인 점을 고려해 안전거래 사이트나 직거래를 이용하고 거래하기 전 거래자 계좌, 휴대전화번호를 사기예방사이트에서 이력을 조회해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