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영유아 3천800여명 어린이집서 가정으로 유턴

코로나19 여파로 어린이집들이 장기 휴원하자 광주 3천800여명 영유아가 어린이집 이용을 아예 포기하고 가정양육으로 전환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광주시에 따르면 광주에서 가정 양육 수당을 지원받는 0∼86개월 영유아는 코로나19 사태 후 1만7천266명에서 2만1천150명으로 증가했다.

3천884명이 어린이집에서 퇴소하거나 등록 취소해 가정 양육으로 전환했다.

내달 5일까지 휴원 기간이 연장된 어린이집 긴급 보육을 이용하느니 아예 가정에서 아이를 돌보는 게 낫다는 인식이 깔린 것으로 보인다.

개원 후에도 안심할 수 있다고 판단될 때까지는 어린이집에 보내지 않으려는 부모들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어린이집에서 양육하는 영유아는 이날 현재 3만3천222명이다.

광주시가 지원하는 가정 양육 수당도 국비 8억1천700만원을 포함해 10억9천만원 늘었다.

지원액은 12개월 미만 20만원, 12∼24개월 15만원, 24∼86개월 10만원이다.

어린이집이나 유치원 등을 이용했을 때 지원금은 만 0∼2세 반은 최저 47만원에서 최고 88만원, 유아 누리과정 만 3∼5세 반은 30만원 정도로 가정 양육수당보다 더 많다.

광주시 관계자는 "1천126개 어린이집에 재난 안전 특별교부세 1억원을 투입해 방역물품 등을 지원하기로 했다"며 "영유아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방역 등에 관심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