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생안정 230억원 편성…부산 16개 구·군 중 기장군 이어 두 번째
부산진구도 재난지원금 지급 동참… 36만명 1인당 5만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하기 위해 부산 부산진구도 주민 1인당 5만원씩 재난지원금을 지급한다.

주민 모두에게 지급하는 재난지원금 지급은 부산 지방자치단체 중 1인당 10만원 지급을 결정한 기장군에 이어 부산진구가 두 번째다.

부산진구는 26일 위기에 직면한 서민을 지원하고 침체한 지역 경기를 부양하기 위해 230억원 규모 민생안정 예산을 편성한다고 밝혔다.

서은숙 구청장은 "재정 안정화 기금 등 모든 가용재원을 활용해 230억원 수준으로 코로나19 대응 민생안정 예산을 편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부산진구도 재난지원금 지급 동참… 36만명 1인당 5만원

구는 민생안정 예산으로 주민 36만명 모두에게 1인당 5만원씩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고, 부산시가 추진하는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에 50억원을 투입한다.

재난지원금은 4월 9일부터 주소지 주민센터 또는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을 받아 세대원 중 대표 1명 또는 각 세대원에게 지급된다.

지급 방법은 신청한 계좌로 현금을 입금하는 방식이다.

부산진구는 "이번 결정은 코로나19 사태가 모두가 겪는 '재난'이라는 판단에 따라 생필품 구매 등 제한 없이 실생활에 바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한 조치"라며 "의회와 협력해 관련 예산 집행을 최대한 앞당길 예정"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