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금천구는 독산1동에 사는 부부가 하루 간격으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6일 밝혔다.

남편은 40세, 아내는 33세이며 각각 금천구 6번과 7번 환자로 관리되고 있다.

이들은 각각 24일과 25일 검사를 받아 그다음 날 오전에 확진 통보를 받았다.

이 중 남편이 확진된 지는 약 24시간이 지났으나, 금천구는 이들의 동선이나 추정되는 감염 경위 등에 대한 정보는 밝히지 않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