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충주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차단을 위한 사회적 거리 두기 운동의 하나로 오는 27일부터 4월 5일까지 마스크 미착용 승객에 대한 택시기사들의 승차 거부를 한시적으로 허용한다고 26일 밝혔다.

충주시 "마스크 미착용 택시 승객 승차 거부 한시 허용"

시는 운전자와 승객 간 거리가 좁고 밀폐된 택시 특성상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지역 내 감염이 확산할 수 있다고 보고 택시발전법상 '정당한 사유'로 판단해 이처럼 결정했다.

택시발전법은 택시 운수 종사자가 정당한 사유 없이 여객의 승차를 거부하지 못하도록 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택시기사의 자율적 결정으로 승차 거부를 할 수 있도록 했다"며 "지역사회 감염을 막기 위해서는 마스크 착용과 사회적 거리 두기 운동 동참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충주에서는 지난달 25일 이후 모두 10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