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주년 뮤지컬 '마마, 돈크라이' 코로나19에 결국 취소

올해 10주년을 맞은 뮤지컬 '마마, 돈크라이'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에 결국 취소됐다.

제작사 알앤디웍스는 25일 공식 SNS를 통해 "한차례 연기 이후 3월 27일 개막 예정이던 뮤지컬 '마마, 돈크라이' 공연을 취소하게 됐다"며 "기다려주신 관객 여러분께 다시 한번 안타까운 소식을 전하게 되어 송구스러운 마음이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코로나19로 인해 야기되는 예측 불가한 변수들이 관객과 배우, 스태프들의 건강을 위협할 수 있으며, 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해 실내 다중 이용 시설의 운영 중단을 적극적으로 권고하는 정부 시책에 따라 공연을 취소하게 됐다"고 했다.

여섯 번째 시즌을 맞는 이 작품은 사랑을 얻고 싶은 천재 물리학자 프로페서V와 죽음을 갈망하는 드라큘라 백작이 사랑과 죽음이라는 각자 욕망을 달성하기 위해 서로를 만나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2인극이다.

앞서 지난달 28일 두산아트센터 연강홀에서 개막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로 연기한 바 있다.

예매 티켓은 수수료 없이 취소 및 환불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